경북도, 친환경농산물 인증비지원 확대
상태바
경북도, 친환경농산물 인증비지원 확대
  • 오동호
  • 승인 2013.03.1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 경상북도는 친환경농산물 인증취득비 5억원을 5천농가에 지원하여 친환경농업인의 농업경영비 부담을 경감 및 도내 3.1%수준인 무농약이상 재배면적을 2020년까지 10%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친환경농산물 인증추진사업은 도내 주소를 둔 농가가 유기·무농약농산물 인증을 받은 경우, 신규 인증취득 및 갱신에 소요되는 수수료와 토양·수질검사비, 잔류농약검사비 등 제비용 지원을 통해 친환경농업의 질적 성장 및 확산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받은 농업인 및 생산자단체이며, 친환경인증 농가당 최대 50만원 이내에서 인증실비의 70%를 지원하며, 신규로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취득하거나 갱신한 농가가 거주지시·군 및 읍면동에 신청서와 친환경농산물 인증서 사본, 검사료 납부영수증을 첨부하여 신청하면 된다.

도는 지난해 쌀, 건고추, 딸기 등 4천여농가에 모두 3억 5천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에는 5억원의 예산으로 5천농가까지 확대하고, 친환경농업 확산에 맞추어 연차별로 사업규모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도내에는 지난해말기준으로 무농약이상 친환경농산물 인증 1만여 농가가 8,300ha에서 16만 2,000톤의 친환경농산물을 생산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상북도 김준식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산물 인증 확대를 통해 안전한 농산물을 선호하는 소비자 욕구를 충족하고 친환경농업 실천농가의 소득을 보장할 수 있다”며 “소비자의 신뢰를 높이고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