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NLL대화록 원문공개, 국정원 국정조사 계획서 합의
상태바
여야, NLL대화록 원문공개, 국정원 국정조사 계획서 합의
  • 오동호
  • 승인 2013.07.0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임희정 기자] 여야는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화록의 원문을 비롯해 관련자료 일체 공개를 합의했다.

새누리당 윤상현, 민주당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는 2일 공동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국가기록원에 대해 정상회담 사전 공개 및 향후 조치 관련 회의록 및 보고서 기타 부속관련 자료(전자문서 포함) 일체에 대한 열람 등(사본제작 및 자료제출 포함) 공개를 요구했다.

여야는 "이번 공개로 진실왜곡과 논란을 말끔히 해소함으로써 심각한 국론분열을 마무리하기 위해 국가기록원에 자료제출을 요구한다"고 설명했다.

국가기록원에 보관중인 자료들을 공개하기 위해서는 국회 본회의 표결을 통해 국회 재적 3분의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이와 함께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오전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45일간의 활동에 들어갔다.

특위는 국정조사계획서를 채택하고 본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