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1 화 17:31
상단여백
HOME 기업
미래부,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 발족

[G밸리-이승미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5일 오전 국내 산업계, 학계, 연구계 등의 의견을 반영한 사물인터넷 국가 표준개발과 글로벌 표준화 선도를 위해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족된 협의회는 삼성전자, LG전자, SKT, KT, LGU+, 삼성SDS, 모다정보통신, 엔텔스, 엑스톤 등 사물인터넷 분야의 대.중소기업 13개 업체와 TTA, ETRI, KCA, KETI, 지능형전력망협회 등 관련 공공기관 및 학계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하였으며, 표준 및 산업 활성화에 대한 자문역할을 수행하는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요구사항, 구조, 프로토콜의 3개 기술위원회로 조직을 구성했다.

사물인터넷이란 ICT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하여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에 정보를 교류하고 상호 소통하는 지능형 인프라 및 서비스 기술로 국내 표준화가 없어 상품 개발비용 상승 등 문제점이 지적되어 왔다.

미래부는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를 통해 사물인터넷 분야 국가 표준개발을 추진하고 국제표준화기구(oneM2M, ITU-T 등)에서 국내 기술이 글로벌 표준으로 채택되기 위한 표준화 활동지원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국내 사물인터넷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제 표준화 선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날 출범한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가 국내 표준화를 촉진하고 국내 우수한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제정되는데, 구심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오동호  오동호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동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