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밸리] 유투브, 채널 구독 신청 버튼 배포로 재도약
상태바
[G밸리] 유투브, 채널 구독 신청 버튼 배포로 재도약
  • 박진수
  • 승인 2013.07.2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2.jpg

[G밸리-박진수 기자] 23일(미 현지시간) 미 IT매체 테크크런치의 보도에 따르면 유투브가 구독 신청 버튼 배포를 통해 채널을 활성화 시키려 한다고 밝혔다.

유투브는 지금껏 자사의 홈페이지 안에서만 볼 수 있었던 채널 구독 신청 버튼을 타 사이트에도 배포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지난 몇 년간 유투브는 채널 기능 활성화에 힘을 쏟아왔다. 유투브 내 채널은 기업 또는 특정 사용자가 브랜드를 구축하고 잠재고객의 참여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수단이다. 방문자들이 특정 채널의 콘텐츠를 소비한 후 시간이 지나 유투브를 재방문할 때 해당 사용자의 이전 콘텐츠 소비 기록에 의해 자동적으로 특정 채널의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방식으로 채널 활성화를 이루려했다.

유투브는 채널 내 구독 버튼을 설치하는 것으로 채널 활성화를 이루려 했지만 채널 내 구독 버튼은 생각만큼 그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

3.jpg

앞으로 유투브의 채널 신청 버튼 배포가 현재 5억 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구글의 SNS '구글플러스'와 결합된다면 이는 유투브 내 채널 기능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강력한 수단이 될 것이다.  

기존의 유투브 사용자들이 SNS에 링크된 영상 혹은 커뮤니티 게시판에 링크된 URL등을 통해 유투브에 유입됐다면, 이번 채널 구독 버튼 배포를 통해 유투브는 다양한 연령, 계층의 방문자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유투브의 채널 구독 버튼 배포를 통해 유투브의 채널 구독은 점차 확산될 것으로 보이고, 채널을 운영하는 기업과 개인들은 유투브의 이러한 조치를 반기고 있다.

(사진 = 유투브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