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소녀의 마지막 강의, ‘암환자 화장법’ 남기고 끝내 하늘로...
상태바
암투병 소녀의 마지막 강의, ‘암환자 화장법’ 남기고 끝내 하늘로...
  • 최봉석
  • 승인 2013.07.24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ouse.jpg

[G밸리-온라인뉴스팀] 암투병 소녀의 마지막 강의가 눈물샘을 자극한다. 암투병 소녀의 마지막 강의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핫토픽 키워드로 등극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암투병 과정에서도 같은 처지 암환자를 위해 화장법을 전파해 오던 13세 소녀가 결국 사망해 누리꾼들의 눈시울을 훔치게 하고 있다.

소녀가 입원해 있던 미국 아놀드 파머 아동병원측은 “암투병 중이던 탈리아 조이 카스텔라노가 지난 16일 병세가 악화돼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 소녀는 악성종양인 신경아세포종과 백혈병으로 4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탈리아는 유튜브를 통해 자신처럼 암투병 중인 소녀들을 위한 화장법을 소개해 화제를 모았다.

비록 그녀는 떠났지만 소녀가 남긴 마지막 강의 영상은 현재까지도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암투병 소녀의 마지막 강의를 접한 누리꾼들은 “암투병 소녀의 마지막 강의, 슬프다” “암투병 소녀의 마지막 강의, 점심 먹기 다 틀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유튜브 동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