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9 목 22:30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IT/APP
아이폰6 열풍…10달째 세계 판매량 1위

아이폰6이 작년 9월 출시 이후 열 달 연속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아이폰6은 지난달 모델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에 오르면서 10개월 연속 정상을 지켰다. 2위는 자매 모델인 아이폰6플러스에 돌아갔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6과 갤럭시S6엣지는 각각 3, 4위에 그쳐 여전히 아이폰6의 벽을 넘지 못했다. 갤럭시S5와 갤럭시노트4는 7,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아이폰6과 아이폰6플러스는 올 3월부터 두 달간 판매량이 다소 줄었으나 5월 들어서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이폰6에 필적할 만한 경쟁작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분석했다. 4월에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S6 시리즈, LG의 G4가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아이폰6의 독주가 계속됐다는 설명이다.

아이폰6은 제1의 라이벌 제품인 갤럭시S6가 기대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도 줄곧 판매량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국 현지 제조사 샤오미는 지난달 스마트폰 판매량 6위와 9위에 '미노트'(Mi Note)와 '레드미2'(Redmi 2)를 올려놓으며 여전한 저력을 과시했다.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G4는 10위에 오르며 간신히 '톱 10' 안에 들었다. 

주혜린 기자  gvalley@etnews.com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혜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