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반 동안 카드 부정사용 피해 1400억원…회원 278억부담
상태바
5년 반 동안 카드 부정사용 피해 1400억원…회원 278억부담
  • 주혜린 기자
  • 승인 2015.08.1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이후 5년 6개월 동안 카드 부정사용으로 발생한 피해가 14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민병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올해 6월까지 카드 부정사용으로 인한 피해는 총 22만7579건이었으며 피해액은 1378억원이었다.

이 중 카드 위·변조로 인한 피해가 7만5762건(508억원), 도난·분실로 인한 피해가 13만4468건(488억원)으로 원인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 밖에도 명의 도용(4360건·199억원)과 카드정보 도용(8205건·44억원)으로 발생한 피해도 있었다.

이 같은 카드 부정사용으로 발생한 피해액 1378억원에 대한 책임은 카드사가 715억원을 부담했으며 카드회원은 278억원, 카드가맹점은 205억원, 기타가 181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사별로는 피해액 기준으로 신한카드(322억원)와 현대카드(154억원), KB국민카드(153억원), 삼성카드(144억원), 우리카드(129억원)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민 의원은 "카드사들은 카드 부정 사용을 방지하기 위한 체계를 적극적으로 구축해야 한다"며 "회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카드사들은 카드 사용에 대한 주의사항을 잘 설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