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맘 사망사건 용의자 초등학생 A군 최초 진술 '거짓 발언'
상태바
캣맘 사망사건 용의자 초등학생 A군 최초 진술 '거짓 발언'
  • 정근태 기자
  • 승인 2015.10.17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캣맘 사망사건 용의자 출처:/TV 조선 화면 캡처

캣맘 사망사건 용의자인 A군이 경찰에게 범행을 숨긴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서부경찰서는 사건 발생 이후 줄곧 사건 현장 주변 CCTV를 조사했다.

그러던 중 사건 현장 주변의 CCTV에 옥상에서 내려온 초등학생 3명의 모습이 포착됐고, 이상징후를 느낀 형사가 해당 초등학생을 찾아가 "옥상에 간 적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A군은 처음 "옥상에 올라간 적은 있지만 벽돌을 던지지 않았다. 그리고 같이 간 애들은 누군지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를 이상하게 생각한 형사는 같이 옥상에 올라갔던 B(11)군을 찾아갔고, "A군이 벽돌을 던졌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이에 바로 A군을 찾아간 형사들은 자백을 받아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