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6:51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라이프
법원, 후임병 앞에서 바지 내리고 성기 보여준 병사 '영창 15일' 징계 정당 판정
▲ 후임병 앞에서 바지 내렸다 영창 출처:/TV 조선 방송 캡처

후임병 앞에서 바지를 내려 자신의 성기를 보여준 병사에게 영창 징계를 내린 처분이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행정10부(김명수 부장판사)는 24일 A씨가 영창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소속 중대장을 상대로 낸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2월 소속 부대에서 중대 복도를 지나가다 마주친 후임병 앞에서 자신의 바지를 내려 성기를 노출하는 행동을 했다는 이유로 며칠 뒤 영창 15일 처분을 받았다. 

이후 A씨는 육군의 징계양정 기준에서 정한 ’중대한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데도 취상위 징계를 한 것은 지나친 처분이라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정근태 기자  gvalley@etnews.com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