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0 월 22:29
상단여백
HOME 인물 칼럼
[G밸리 칼럼] 외국계 금융사 취업, 영문 이력서 작성은 이렇게 한다
▲ ㈜이커리어 정소영 컨설턴트

골드만삭스, JP 모건, UBS, 모건스탠리 등의 투자은행을 비롯한 외국계 금융사의 채용과정은 모두 영문 이력서 제출을 시작으로 이뤄진다. 한 장의 이력서는 면접으로 이끄는 중요한 관문임과 동시에 인터뷰가 진행될 때도 근간이 되는 자료이다. 모든 지원자들은 이력서(레주메)의 중요성을 잘 인지하고 있지만 정형화된 국문 이력서와는 달리 영문이력서는 본인의 역량을 가장 잘 마케팅하고 PR하는 방식으로 작성해야 한다. 특히 외국계 금융권은 기타 업종보다도 간결하고 효과적이며 견고한 이력서 작성을 원하는 추세다.

▲지원 포지션과 연관 있는 경력 및 역량의 전략적 배치
빼어난 인턴 경력, 화려한 자격증, 특색 있는 경험들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비효율적인 이력서로 서류 통과에 실패해 면접까지 이어지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반면 인턴 경력이 화려하지 않더라도 채용 담당자가 중점을 두고 있는 역량 및 기본적인 업무능력 자질을 효과적으로 드러내 면접으로 연결되기도 한다.

면접으로 이어진 경우 지원자를 만나보고 싶게 매력적으로 작성됐을 것이다. 이는 이력서에 담고자 하는 내용의 전략적 배치와 강조가 이뤄졌는지 아닌지의 차이라고 볼 수 있다. 전략적 배치는 철저히 채용 담당자의 관점에서 이뤄져야 한다. 채용담당자가 중점을 두는 평가 요소를 기반으로 본인이 담고자 하는 내용들의 중요도를 정해야 한다. 리서치 부문에 지원한 지원자라면 기업가치 분석에 필수적인 관련 과목을 수강한 경험 혹은 실무 경험을 상세히 기술해야 한다. 또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시장에 대한 인사이트를 길러 왔다는 점을 강조해야 한다. 반대로 영업 능력 혹은 고객관리 능력이 요구되는 포지션이라면 관련분야 성과를 먼저 강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효과적인 작성 요령을 통해 내용을 보다 빛나게 하자
영문 이력서 작성에는 한글 이력서 작성시 대비 보다 세심하게 신경써야 할 부분이 많다. 문법의 오류 및 오탈자 없이 작성하는 것은 기본이며 공간의 적절한 배분을 위한 여백, 폰트, 줄간격 선택도 중요하다. 자유로운 형식으로 작성되는 영문 이력서의 특성상 어떠한 포맷을 지니고 있느냐가 타 지원자와의 1차적 차별화가 된다는 점을 주지해야 한다. 물론 외형적 요소만으로 당락이 좌우된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실제로 아무리 뛰어난 경력 혹은 역량을 보유한 지원자라 하더라도 일관성 없고 산만한 포맷에 사소한 실수가 많이 포함된 이력서를 제출한다면 채용담당자는 지원자의 기본적인 업무 처리능력에 의구심을 가질 것이다. 반대로 깔끔한 레이아웃으로 작성된 이력서는 본인이 강조하고자 하는 핵심 경력 및 역량이 한층 더 효과적으로 전달되며 지원자를 한층 매력적으로 만든다. 마지막으로 직무와 관련없는 자격증을 나열하기 보다는 차라리 본인의 리더십, 창의성 및 다양성을 옅볼 수 있는 취미 및 특기를 간결하게 기술하는 것도 면접관으로 하여금 호감을 가지게 하며 나아가 기억에 남게 된다는 점도 유의하여야 한다.

작성: ㈜이커리어 정소영 컨설턴트

G밸리 칼럼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G밸리 칼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금주의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