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0 월 22:29
상단여백
HOME 인물 칼럼
[수능, 목표를 향해 ①] 수리논술 대비 전략은?

지밸리뉴스는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맞아 수원 제이원학원과 업무적 제휴를 맺고 수험생에게 수능 대입 전략의 정보와 팁을 전달하는 ‘수능, 목표를 향해’를 연재한다. 각 분야별 강사의 노하우와 대비 전략으로 원하는 대학 진학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다양한 내용을 알아본다.

▲ 사진 = 수원 제이원학원 진지은 수리논술 강사.

수리논술고사는 과거 대학 수학에서의 증명 과정을 서술하는 유형으로 출제됐지만 최근 교육부 지침을 통해 고교과정 내에서 출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해 수능 4점짜리 문제들의 난이도로 출제되는 경우가 많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 우선 기본 개념을 점검하고 기본 문항들을 반복적으로 학습해 수능과의 교집합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2017년도 성균관대 시험에서는 수능과 같은 계산 문항이, 같은 해 서울시립대 시험에서는 이항분포의 공식을 증명하는 문항이 출제됐으며 동국대 시험에서는 교과서의 탐구활동에서 응용된 제시문이 나온 바 있다.

또 상위권 대학들은 여전히 수능의 킬러문항 이상의 난이도를 가지고 있으며 중하위권 대학들도 변별력을 위한 포인트가 존재하기 때문에 대학별 기출문제를 다뤄 대학이 선호하는 유형이나 과목에 대한 파악하는 것이 좋다. 관련 내용이나 문항과 더불어 타대학에서 출제된 비슷한 경향의 문항들을 통해 예상 문항을 공부하는 등 본인이 목표로 하는 대학에 대한 분석하는 것도 방법이다.

2017년도 연세대 시험에서는 다항함수와 접선의 방정식에 대한 주제를, 같은 해 건국대와 서울시립대 시험에서는 포물선과 타원이 가지는 특징을 이용한 주제를 다뤘다. 홍익대에서 출제된 주기함수의 증명이나 멱급수 내용과 같은 주제들은 어렵지 않지만 학교 교육 과정에서는 증명을 다루지 않는 경우도 있어 평소 논술 학습을 통해 대비해둬야 하는 지식이다.

따라서 해당 대학의 기출문제와 관련내용 및 문항을 다뤄보며 수리적 사고의 폭을 넓혀줄 수 있는 학습을 하는 것도 방법 중 하나다.

마지막으로 직접 서술해보는 연습 시간을 충분히 가지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고민해보고 스스로 답안을 작성하며 그 과정 중에서 부족한 사고력과 잘못된 표현법에 대한 수정할 수 있다. 또 다양한 주제에 익숙해지는 것에 초점을 맞춰 실수를 줄이고 자연스러운 서술을 진행할 수 있어야 하며 이러한 연습은 시험장에서의 자신감을 좌우한다.

최근 수리 논술에는 미적분을 축으로 기하와 벡터, 확률과 통계까지 다양한 주제가 등장하고 있다. 포괄적이고 지속적인 학습을 통해 풀이 아이디어의 포착 속도, 정확한 계산력, 빈출되는 내용에 대한 숙지도, 자신감 있는 서술력을 가지는 것이 좋다.

작성 - 수원 제이원학원 진지은 수리논술 강사

G밸리 칼럼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G밸리 칼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금주의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