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2 수 19:04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중앙
해양수산부, 76톤급 청항선 '온바당호' 운영..제주항계 중점 투입

해양수산부는 8일부터 제주시 제주항에 76t급 신조 청항선 ‘온바당호’를 투입해 바다 청소에 다선다고 밝혔다.

청항선은 선박의 안전 운항 및 항만환경 개선을 위해 국가가 운영하는 청소 선박이다.

이번에 투입되는 청항선 온바당호는 한국해양환경관리공단을 통해 건조‧운영하는 20번째 선박으로 제주항계에 중점 투입하고 인근 삼양항 및 여객선 항로도 순찰하게 함으로써 쓰레기 수거 작업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한다.

그동안 제주항과 서귀포항을 오가며 작업을 진행하던 제주935호는 서귀포항계에 중점 배치하고 인근 강정항과 여객선 항로, 무인도서 등을 순찰한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내년까지 청항선 2척을 새로 건조해 주요 무역항에 확대 배치하고, 노후된 청항선 6척을 대체 건조하는 사업을 추진, 우리나라 주변해역의 환경 개선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관광객 유입 및 선박 입출항이 많아 항만정화활동의 필요성이 높은 곳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35t급 소형 청항선인 제주935호만 배치돼 서귀포항과 제주항 양쪽을 오가며 쓰레기를 수거하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쓰레기 배출량에 비해 운항횟수 부족으로 쓰레기가 적기에 수거되지 못해 수산자원 보호 및 자연경관 유지에 어려움을 겪었다.

전정호 기자  jjh@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금주의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