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6:47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현대상선, 지난 달 미주서안 물량 77% 증가

[G밸리 이아름 기자] 현대상선은 지난 달 미주노선 서비스 중 미주서안의 물량이 증가하면서 전체 순위 4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국 JOC 피어스 데이터(Piers Data)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현대상선의 아시아발 미주서안 물량은 1만4055TEU로 작년 동월 7953TEU 대비 77% 증가했다.

순위 역시 지난해 6월 12위에서 올해 4월 첫 5위권으로 진입한 데 이어 6월에는 4위로 상승했다. 아시아발 미주 전체 물량도 6월 1만7291TEU로 작년 동월 1만1626TEU 대비 49% 증가했다.

시장점유율은 미주서안이 작년 동월 4.0%에서 7.4%로 3.4%P 상승했으며 미주 전체는 3.8%에서 5.8%로 2.0%P 올랐다.

또한 현대상선의 6월 부산항 처리물량은 14만8950TEU로 작년 동월 7만8039TEU 대비 약 91% 늘어났다.

수출입 물량의 경우 7만6376TEU로 작년 동월 4만1758TEU 대비 약 83%, 환적 물량은 7만2574TEU로 작년 동월 3만6281TEU 대비 약 100% 증가했다. 전체 물량 순위는 머스크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성공적인 구조조정을 통한 고객 신뢰 확보와 ‘2M+H‘ 얼라이언스 및 ’HMM+K2’ 컨소시엄 등 해운네트워크 확대의 성과로 물량이 크게 늘어났다”며 “성수기인 3분기에 들어선 만큼 처리 물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