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8월 22만대 판매 달성
상태바
기아차, 8월 22만대 판매 달성
  • 이은현 기자
  • 승인 2017.09.0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 이은현 기자] 기아자동차가 올 8월 국내 판매량 22만2740(국내 4만1027대·해외 18만1713대)대를 기록했다.

국내판매는 최근 출시된 소형 SUV 스토닉과 쏘렌토 페이스리프트 모델(더 뉴 쏘렌토) 등 신차 효과를 누린 RV 모델 판매가 크게 늘어 전년 대비 9.7% 증가했다.

RV 모델 중에서는 7월부터 판매된 스토닉이 1655대 판매되며 월 평균 판매목표 1500대를 넘어섰고, 지난 7월 말 출시된 더 뉴 쏘렌토 역시 신차효과를 누리며 8월 기아차 중 가장 많은 7768대가 판매됐다.

승용 모델은 모닝을 제외한 전 모델에서 판매 감소를 기록했으며, 승용 대표 모델인 K7은 2917대·K5은 2631대가 판매됐다.

해외판매는 생산차질이 심했던 전년 대비 기저효과로 국내공장 생산분 판매 증가가 두드러져 39.7% 늘었으나 해외생산분 판매가 18.9%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0.8% 줄었다.

해외 차종별 판매는 스포티지(구형 포함)가 3만3976대 판매돼 해외 최다 판매 차종에 이름을 올렸으며, 스토닉도 7월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한 6412대가 해외에 판매됐다.

한편, 기아차의 올해 8월까지 누적 해외판매는 국내공장 생산분 판매가 67만4275대, 해외공장 생산분 판매가 74만4374대 등 총 141만8649대로 전년 동기 대비 8.4%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