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사이코패스 vs 소시오패스' 충격 일파만파
상태바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사이코패스 vs 소시오패스' 충격 일파만파
  • 서지민 기자
  • 승인 2017.09.04 11:14
  • 댓글 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G밸리=서지민 기자]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4일 현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부산 여중생 폭행’,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등이 나란히 등극하며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가해자는 사이코패스? vs 소시오패스?”하는 제목의 게시물이 새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일반적으로 사이코패스(psychopath)는 다른 사람의 권리를 무시하고 침해하는 폭력적 성향을 지닌 사람을 지징하며, 소시오패스(sociopath) 비정상적으로 잔인하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재미삼아 하는 사람을 뜻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대해 사회문화평론가 한정근은 “이번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의 가해자는 굳이 비유하자면 사이코패스 경향이 강하다고 할 수 있다”며, “타인의 고통에도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 ‘초자아 결함’의 단면으로 풀이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부산 사상경찰서는 이번 여중생 폭행사건 관련해 "3일 여중생 A(14)양 등 2명을 상해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해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잘생이 2017-09-13 08:09:26
청소년 보호법 폐지만이 내딸 내아들 지킨다....

제발 처벌받아라 2017-09-04 21:57:16
평생 반성하고, 또 반성하면서 살아라

쵸파발바닥 2017-09-04 20:06:13
청소년 보호법 폐지가 저런애들은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
이건 사람이 할짓 아니다

진정한인권보호 2017-09-04 20:00:39
청소년 보호법도 그렇지만 성인 강력범죄에 대한 처벌도 같이 강화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세상 흉흉해서 살기에 너무 불안합니다. 비교하면 안되지만 다른나라들을 그렇게 못살것을 알지만 죄에 대해서의 강력함을 알리기 위해 몇백년도 구형하는데 우리나라는 너무 솜방망이 입니다. 인권 보호가 중요하다면
범죄자 뿐 아니라 일반인들의 인권보호도 생각해 주시길 바랍니다.

정의가 없는 사회 2017-09-04 16:04:14
돋아난 허물을 보고 비듬이라고 말하는 간호사가 존재하는 이러한 세상에 정의가 어딨겠는가.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