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0 화 11:24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밀레, 2017 F/W 아웃도어 트렌드로 ‘H.E.A.T’ 제시
사진 -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밀레, 노스페이스, 코오롱스포츠, 네파의 다운재킷 화보.

[G밸리 이은현 기자] 밀레((주)MEH, 대표 한철호)가 이번 시즌 기능성과 스타일을 다양화한 다운 컬렉션을 선보이며 올해 아웃도어업계의 다운재킷 트렌드 키워드로 ‘H.E.A.T’를 제시했다.

밀레 브랜드사업본부 정재화 전무는 “최근 아웃도어 업계에서 불황으로 위축된 소비 심리에 발맞춰 가격 대비 성능이 뛰어난 다운(H: High quality Low Price)을 주력 상품으로 내세우고 있으며, 벤치파카의 인기를 반영한 무릎까지 내려오는 기장(E: Extra long length)의 다운재킷 출시가 두드러진다”며 “아울러 겨울철 야외 활동과 일상생활 양면에서 두루 착용할 수 있는(A: All-round) 스타일의 다운과 스테디셀러 다운재킷(T: Timeless)의 업그레이드 출시로 불황에 대응하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밀레는 자체 개발 소재를 적용한 ‘셀레네 다운(39만9000원)’과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구성된 ‘스웨그 다운(39만9000원)’을 출시했으며, 이 밖에 ‘H.E.A.T’ 키워드는 다양한 아웃도어 브랜드에도 적용되고 있다.

노스페이스는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롱다운 코트를 선보인다. 작년에는 2개 품목을 출시했지만 올해는 8개 품목으로 확대했으며, 대표 제품인 노스페이스 ‘익스플로링 코트(39만 9천원)’는 보온성과 통기성을 갖췄음은 물론 긴 기장임에도 1.3kg의 가벼운 무게감으로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네파는 도심형 다운재킷을 콘센트로 한 ‘알래스카 다운(69만원)’을 공개했다. 2년 연속 완판 기록을 갖춘 알래스카 다운은 일상에서도 착용 가능한 세련된 스타일로 올해 출시된 제품은 4.5cm의 풍성해진 퍼와 심플한 디자인으로 어떤 패션에도 손쉽게 스타일링 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충전재로는 구스 다운을 적용해 보온 효과를 높였다.

이 밖에 코오롱스포츠는 시그니처 다운재킷 안타티카 다운 출시와 동시에 ‘새로운 일상을 찾다’라는 주제의 캠페인을 진행한다. ‘안타티카 다운(29만원)’은 2012년부터 사랑받은 코오롱스포츠의 아이코닉한 제품으로 이번 시즌 다운재킷 고유의 기능성은 물론 스타일까지 업그레이드 해 선보인다.

또 밀레는 스타일과 기능성을 겨냥한 라이프스타일 벤치파카를 2종 ‘세레스 벤치파카(55만9000원)’와 ‘에글리스 벤치파카(59만9000원)’도 새롭게 출시했다. 밀레의 라이프타일 벤치파카는 보온성을 갖춘 파카를 일상에서도 입고 싶지만 스포티한 디자인 덕에 망설이는 소비자들을 위해 일상복은 물론 비즈니스 캐주얼에도 매치할 수 있도록 세련된 디자인을 담았다.

한편, 밀레는 이번 시즌 2년 연속 스테디셀러 ‘에글리스 다운(39만9000원)’을 포함한 ‘에글리스 시리즈’를 출시하며 전속모델 박신혜와 지수가 출연하는 TV-CF를 통해 스테디셀러 에글리스 다운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은현 기자  hyu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