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안전신문고 및 안전정보시스템 도입
상태바
현대차그룹, 안전신문고 및 안전정보시스템 도입
  • 이아름 기자
  • 승인 2017.10.3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은 안전신문고 및 안전정보시스템을 도입해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G밸리 이아름 기자] 현대차그룹은 ‘안전신문고’ 및 ‘안정정보시스템’을 양대 축으로 한 그룹 통합 안전관리체계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신규 도입된 안전신문고는 임직원들이 실제 근무하는 작업 현장에서 사고 발생 시 또는 위험 요인 등을 발견했을 경우 스마트폰의 모바일 앱을 활용해 제보할 수 있는 제도다.

모바일 앱은 신차 정보, 신기술 등의 외부 유출로 인한 보안 문제로 사진 촬영 등이 금지된 사업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현대차그룹이 독자 개발한 보안 기술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사고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뿐만 아니라 작업 현장의 불안전 요소를 사고 발전 전에 미리 점검하고 개선 대책을 수립하는 등의 선제적 위기 관리 프로세스 구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안전정보시스템은 기존 안전 관련 그룹 전산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신규 개발한 것으로 안전신문고와의 연계는 물론 각 계열사의 안전사고 현황 등을 통합 관리하고, 우수 개선 사례, 재해 예방 활동 등을 상호 공유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복잡한 구성, 불필요한 메뉴, 수작업과 전산작업의 이중 관리 등 기존 시스템의 문제점을 사용자 관점에서 대폭 개선해 사용 편의성 및 활용성을 향상시켰다.

이러한 두 관리체계를 기반으로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자율적 안전문화를 정착시키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작업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업체측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안전신문고 및 안전정보시스템의 도입을 그룹 전체의 안전 관리 수준을 한 단계 향상시키는 계기로 삼겠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은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현장의 자율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