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1 화 19:32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故 김주혁 발인... 그를 보내지 못한 이들의 손 편지 ‘감동 확산’
(사진=김주혁 발인 속 어느 팬의 손 편지)

[G밸리=서지민 기자] '국민 친구' 김주혁의 발인이 슬픔 속에 마무리됐다.

지난 30일 오후 자동차 추돌 사고로 사망한 김주혁의 충격적인 비보에 사회작인 애도 분위기가 급부상 중이다.

이후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된 김주혁의 빈소에는 조문 행렬이 새벽까지 이어졌고, 이날 오전 11시에 거행된 김주혁의 발인은 수많은 이들과 더불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거행됐다.

특히 김주혁의 발인이 동료 지인들과 팬들의 애도 속에 거행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주혁 사고 현장에 놓인 편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색다른 감동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해당 게시물의 사진은 김주혁의 일부 팬이 장례식장에 도착해 남긴 내용으로 알려지며, 김주혁에 대한 진심어린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지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와 관련해 대중문화평론가 여창용은 “고인이 된 배우 김주혁의 빈소 조문에 대한 관심은 고인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과도 일치하는 맥락이 있다”며, “김주혁에게 이어지는 빈소 조문을 보며 대중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위로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지민 기자  jmseo@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신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금주의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