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7:09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삼성전자 및 계열사, ‘연말 이웃사랑 성금’ 500억원 기탁

[G밸리 이은현 기자] 삼성전자를 비롯한 계열사들이 ‘2017년 연말 이웃사랑 성금’으로 500억원을 조성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할 예정이다.

참여 계열사는 삼성전자 외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생명, 삼성증권, 삼성화재, 삼성카드 등이다.

이번 성금 기탁은 삼성전자 이인용 사회봉사단장이 각 계열사 대표이사들에게 이웃사랑 성금의 취지를 설명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해 마련됐다.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은 지난 1999년부터 사회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기탁해 왔으며, 올해까지 누적 기탁금은 총 5200억원이다.

1999년부터 2003년까지는 100억원씩, 2004년부터 2010년까지는 200억원씩, 2011년은 300억원,2012년부터 올해까지 6년 연속 500억원씩을 기탁해왔다.

이인용 사회봉사단장은 “연말 이웃사랑 성금을 통해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이 희망과 용기를 갖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는 포항 지역에 3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오늘(24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이웃사랑 성금 기탁’과 ‘포항 지역 30억원 지원’ 안건에 대해 의결했다. 이는 올해부터 대외 기부금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10억원 이상의 기부금은 이사회에서 승인을 받기로 한 데 따른 조치다.

참여하는 타 계열사들도 각 회사의 기부금 승인 규정에 따라 이웃사랑 성금 기탁 안건을 이사회에서 승인 받았거나 승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은현 기자  hyu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