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8:11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LG전자, 내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 실시

[G밸리 이아름 기자] LG전자는 오늘(30일) 이사회를 열고 2018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먼저, LG전자는 사장 3명, 부사장 8명, 전무 16명, 상무 40명 등 총 67명에 대한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승진 규모는 역대 최대다.

LG전자는 철저한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사업 성과뿐만 아니라 보유 역량이나 성장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R&D, 영업/마케팅, 상품기획/디자인, 생산/구매 등 현장에서 성과를 거둔 인재들을 대거 선발했다.

이번 승진자 가운데 여성 3명, 외국인 1명이 포함됐다. 특히 가장 많은 여성 임원 승진자가 나왔으며, 류혜정 상무는 LG전자 첫 여성 전무에 올랐다.

또한 LG전자는 B2B 및 융복합사업을 강화하는 등 미래 준비를 가속하기 위한 조직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B2B부문, ID사업부, 에너지사업센터 등을 통합해 B2B사업본부를 신설하며, B2B사업본부장은 ID사업부장을 맡았던 권순황 사장이 맡는다. 사업본부는 기존 4개에서 5개로 늘어났다.

스마트폰, TV, 자동차 부품 등 각 사업본부의 제품을 연결하며, 인공지능, IoT 등 전사 차원에서 융복합을 추진할 수 있는 분야를 통합하기 위해 융복합사업개발센터도 신설한다. 이 센터는 CEO 직속으로 운영되며 센터장은 황정환 신임 MC사업본부장이 겸임한다.

기존 이노베이션사업센터는 뉴비즈니스센터로 개편되면서 융복합사업개발센터와 함께 미래 사업을 위한 역량을 강화한다. LG전자는 CTO부문 컨버전스센터 산하에 카메라선행연구소를 신설해 스마트폰 및 자동차 부품의 카메라 기술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