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7:09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다양한 의류 브랜드, 여성스러움+나만의 개성 드러내는 핑크 컬러 다운재킷 선보여
사진 - (좌측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네파 ‘알라스카 보머 다운’, 네파 ‘패트릭 다운재킷’, 뉴발란스 ‘김연아 패딩 푸퍼’, 나인 ‘라쿤 구스 다운 점퍼’, 잠뱅이 ‘여성 코쿤핏 롱 다운 패딩’, 휠라 ‘여성용 헤비 롱 다운 자켓’

[G밸리 김정실 기자] 올해 봄을 물들였던 핑크빛 파스텔 컬러의 인기가 겨울에도 이어지고 있다. 2017년 팬톤이 선정한 올해의 컬러리스트 중 핑크 베이지 빛을 띠는 ‘페일 도그우드(Pale Dogwood)’와 강렬한 ‘핑크 야로우(Pink Yarrow)’가 선정, 봄 시즌 트렌드 컬러로 각광 받았던 핑크 컬러는 겨울철 다운재킷에도 반영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핑크 컬러의 다운재킷은 블랙이나 화이트 컬러 중심의 롱패딩 트렌드 속에서 여성스럽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어 스타일을 중시하는 젊은 여성 소비자들이 선호하고 있다.

아웃도어부터 스포츠ㆍ캐주얼 브랜드까지…핑크 컬러의 다운재킷 출시

네파는 ‘전지현 패딩’으로 불리며 2년 연속 완판을 기록한 바 있는 ‘알라스카 다운’과 보머 스타일의 ‘알라스카 보머 다운’, 그리고 젊은 세대를 타겟으로 한 실속형 다운 ‘패트릭 다운재킷’의 여성용 제품에 인디고핑크 컬러를 적용해 선보였다. 후드 부분에 풍성한 라쿤 퍼 트리밍에 화이트 계통의 라쿤 컬러를 적용해 여성스럽고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뉴발란스는 지난해 조기 품절을 기록한 롱 기장의 다운점퍼 ‘김연아 패딩’과 엉덩이를 덮는 길이의 ‘김연아 패딩 푸퍼’의 핑크 컬러 제품을 출시했다. 김연아 패딩의 핑크 컬러의 경우 우먼스 전문 매장에서만 한정 판매해 눈길을 끈다.

휠라도 핑크 컬러의 롱다운 제품인 ‘여성용 헤비 롱 다운 자켓’을 선보였다. 레귤러 핏으로 착용시 루즈하게 착장할 수 있으며, 후드에 화이트 컬러의 천연 라쿤 트리밍을 적용해 여성스러움을 더했다.

잠뱅이는 핑크 컬러가 포함된 ‘여성 코쿤핏 롱 다운 패딩’을 출시했다. 오버사이즈 디자인이지만 밑단으로 내려갈수록 좁아져 박시하면서도 여성스러운 코쿤핏 실루엣을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후드 부분에 화이트 퍼 트리밍을 적용했다.

화보∙인스타그램 통해 여자 연예인들의 핑크 패딩 착장컷 선보여

핑크 컬러 패딩은 여성 스타들의 매거진 화보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노출되고 있다.

네파의 핑크색 ‘패트릭 다운재킷’은 쎄씨 11월호 화보에서 배우 오연서가 핑크 컬러 제품을 착장해 화제가 된 바 있으며,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여성용 패딩인 ‘빅토리아 다운자켓’도 코스모폴리탄 11월호 화보에서 핑크색 제품을 그룹 EXID의 하니가 착장한 바 있다.

르꼬끄 스포르티브의 핑크색 ‘풋볼 오피셜 롱 다운 벤치 코트’는 여성 듀오 볼빨간 사춘기∙그룹 에이핑크의 보미와 다이아 정채연 등 여자 연예인들이 SNS에서 착장해 화제가 됐으며, 나인의 ‘라쿤 구스 다운 점퍼’ 핑크색 제품도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착장샷이 공개된 바 있다.

MLB의 ‘롱 푸퍼 다운점퍼’는 아이돌 그룹 ‘우주소녀’ 멤버들이 JTBC 예능프로그램 ‘우소보쇼’와 공항패션을 통해 단체로 핑크 롱패딩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네파 마케팅본부 정동혁 상무는 “작년부터 젊은층을 중심으로 일부 인디고핑크 색상 제품이 긍정적인 반응이 있었는데 올해는 세대 구분 없이 여성용 제품에서 전반적으로 고르게 반응이 좋은 편”이라며 “최근 화이트 컬러를 비롯해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컬러가 인기를 끌면서 여성스러움을 강조할 수 있는 핑크 컬러가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정실 기자  kkong0319@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