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7:37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본(BON), 롱·체크 코트로 연말 코디 제안
사진 - 본(BON) 체크 코트 이미지.

[G밸리 이은현 기자] 형지IC의 남성복 브랜드 본(BON)이 12월 본격적인 송년모임과 연말 데이트를 준비해야 할 시기를 맞아 남성 코트 패션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연말 송년회에는 디자인이 독특하거나 화려한 컬러의 코트를 선택하면 자칫 가벼워 보일 수 있으니 패턴은 없지만 롱한 길이감으로 멋스러운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롱 코트를 추천한다.

블랙 롱 코트와 함께 같은 컬러의 터틀넥을 매치한다면 시크한 남성미를 뽐낼 수 있으며, 여기에 패턴이 더해진 머플러를 자연스럽게 걸쳐 코트 안쪽으로 살짝 보이게 연출하면 송년모임을 위한 고급스러운 스타일링이 완성 가능하다.

연인과의 크리스마스 데이트를 앞두고 뭘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면 체크 코트가 제격이다. 올 겨울 트렌드인 체크 패턴은 패턴의 크기와 컬러에 따라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어 많은 패션 피플들이 활용하고 있다.

본의 글렌 체크와 깅엄 체크는 클래식 무드의 대표 패턴으로 데이트룩보다는 오피스룩에 어울리는 반면 밝은 블루컬러의 빅 체크 코트는 자유분방하면서 감각적인 무드가 연출돼 코트 하나만으로도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 데이트룩에 적합하다. 코트 자체만으로도 포인트가 될 수 있는 만큼 팬츠나 슈즈는 심플한 것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은현 기자  hyu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