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3 일 19:12
상단여백
HOME 행사 전시·박람
‘패션, 한국을 입다’ 展, 1월 17~21일 강남 관광정보센터서 오픈
‘패션, 한국을 입다’展이 1월 17~21일 강남 관광정보센터 2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G밸리 이은현 기자] ‘패션, 한국을 입다’ 전시가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강남 관광정보센터 2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패션, 한국을 입다’는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에서 한국의 전통 문화를 패션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전시로, 스타와 패션업계 아티스트들이 협업해 완성됐다. 서울시와 강남구와 강남 복지재단, 강남 문화재단, 케이라이브가 후원한다.

한국의 전통 문화를 색다른 시각으로 접근한 아트 프로젝트로 검은 머리, 한복의 아름다운 선, 관혼상제의 예, 흑백의 농담, 서울의 건물에서 영감을 얻은 메이크업과 헤어, 한글에서 떠올린 이미지들을 패션 화보처럼 사진으로 담아내 전시한다.

21세기 현시대의 젊은이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등장인물도 다채롭다. 배우 이연희와 가수 소녀시대 효연, 톱 모델 강승현과 최소라 등이 재능기부 모델로 등장한다. 이 외에도 솔비, 정은지, 이태임, 클라라, 김희정, 이수경과 김설희, 이호정, 여연희, 박형섭 등 와이지 케이플러스 소속 모델들도 함께 한다.

전시는 밴드의 공연도 함께 어우러지는 아트 퍼포먼스 형태로 진행된다. 한국적인 언어와 록을 접목시킨 일명 양반록 밴드 ‘전범선과 양반들’이 준비돼 있다. 이 밖에도 가야금 연주가 주보라와 플레이백, AG성은이 함께 하는 등 즐거운 전시로 꾸며진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의 발행인 유다는 “케이(K)-컬처라는 누구나 소통하기 쉬운 매개체로 대한민국의 젊은이들과 아시아 관광객들에게 한국의 전통문화를 새로운 시선으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시 입장료는 라면과 즉석밥, 통조림으로 기부 받아 강남 복지재단에 전달할 방침이다. 한국의 전통 문화를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자리인 동시에 소외된 이웃도 함께 돕는 의미 깊은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은 독특한 가치와 통찰력을 담아내는 인디비주얼 아트 매거진으로 지난 2012년 1호 창간호를 시작으로 올해로 10권을 출간했다.

이은현 기자  hyu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