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9 금 12:35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지방
안양시, 비산먼지 및 석면관리 대책 추진
안양시가 비산먼지발생 사업장 등에 대한 점검을 하는 등 미세먼지 관련 대책을 추진한다.

[G밸리 홍종표 기자] 안양시는 대형공사장, 레미콘 등 비산먼지발생사업장에 인근지역주민, 학부모, 관계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10명 이내의 특별환경대책반을 구성해 비산먼지와 석면관리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비산먼지발생사업장에 대한 먼지 및 석면 비산 억제시설, 안전조치, 가림막 설치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할 예정으로 위반 시 행정처분과 함께 관련기관에 위반사실을 통보한다.

시는 도로의 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해 살수차와 진공흡입차의 운행을 확대할 방침이며 미세먼지가 나쁨으로 나타난 날에는 시의 살수차와 진공노면청소차, 분진흡입차 총 10대의 차량을 동원해 주요 간선도로를 청소한다.

동안구에서는 지난 12일 11개 관내 재개발·재건축 시공사 관계자와 간담회를 실시했다. 간담회에서 건설사는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인 중 하나인 건설공사장 비산먼지의 저감 필요성을 공감했으며 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최근 고농도의 미세먼지로 시민들이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비산먼지발생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인근 지역 주민들과 함께 사전 감시체계를 구축해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 안양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종표 기자  hjp9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종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