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7:09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클래식 발레의 매력에 빠지다” 분당 예종플리에 발레아카데미 전효정 원장

[G밸리 정차원 기자] ‘백조의 호수’, ‘지젤’같은 작품들은 발레를 본 적이 없는 이들도 모두 알만큼 유명한 발레 공연이다. 하지만 정작 공연장을 찾아 발레 공연을 보기란 녹록치 않다.

우리는 아직도 클래식이라고 하면 대중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은 분야라는 인식이 있다. 클래식 음악, 발레 공연은 내용을 이해하기 쉽지 않고 지루하다는 선입견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발레가 운동의 개념으로 인식되면서 취미로 성인발레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어렸을 적에는 많은 여아들이라면 취미로 발레를 시작하지만 전공을 하지 않을 경우 성장하면서 발레에서도, 발레 공연에서도 멀어지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분당구 판교에 위치한 발레학원 ‘예종플리에 발레아카데미’는 국립발레단 주역무용수로 활약한 전효정 발레리나가 대표 원장으로 있는 발레학원이다. 국립발레단에서 함께 활약했던 장운규 원장과 함께 클래식 발레의 매력을 전파하고 있는 ‘예종플리에 발레아카데미’를 찾아 오랜 시간 프로로서 인정받아온 전효정 원장만의 교육 철학과 클래식 발레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사진 - 예종플리에 발레아카데미 전효정 원장

국내외에서 실력으로 인정받은 발레 커플이 만든 ‘예종플리에 발레아카데미’의 시작이 궁금하다.

- 한예종을 졸업하고 국립발레단에서 주역무용수로 10여년 이상 활동을 하고, 발레마스터로서 단원 트레이닝을 맡아왔다.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획일화된 학교 시스템 안에서 아이들을 지도하는 것에 아쉬움을 많이 느꼈다.

아이들은 각기 특성이 다르다. 하지만 정해진 시간표에 맞추다보니 아이들의 개성을 살리는 교육을 지속할 수가 없었다. 제 경험과 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저의 제자를 키우고 싶다는 생각으로 발레학원을 준비했고, 예종플리에 발레아카데미를 시작하게 됐다.

분당 판교에 위치한 저희 발레학원은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메소드를 바탕으로 영재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교육기관이다. 동시에 유아발레부터 전공, 입시, 성인발레까지 다양한 수강생을 대상으로 클래식발레를 편안하게 접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

취미로서의 발레를 비롯한 성인발레까지도 새로운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고 들었다.

- 각 연령대마다 발레를 시작함에 있어 원하는 바가 다르다. 최근에는 성인뿐만 아니라 유아들도 운동으로 발레를 접근하는 아이들이 많다. 운동부족이나 자세가 틀어진 아이들이 많기 때문에 발레를 통해 몸을 바로 잡으며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하는 아이들이 있다. 그렇게 취미로 시작을 했지만 아이들마다 성향을 파악해 전공으로 이끌 수 있는 아이들을 발굴하는 것 또한 저희의 역할이다.

사진 - 국립발레단 발레마스터를 지낸 전효정 원장

또한 성인발레를 찾는 분들의 경우 요가나 필라테스를 하시다가 반복되는 동작에 지루해져 발레는 찾는 분들이 많다. 혹은 어렸을 적 잠시 경험했던 발레를 나이가 들어서 다시 시작하고 싶어 하시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다.

발레 교육은 끝이 없다. 수많은 테크닉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또 실력이 늘면 늘수록 더 많은 공간을 자유자재로 활용할 수 있기에 발레의 매력에 빠진 분들은 작품까지 이어지게 된다. 취미반에서 도전하기 힘든 동작까지 연습을 하면서 작품을 만들고 공연을 한다.

저희 아카데미에서는 유명 발레리나들을 초청해 특강을 진행하기도 한다. 취미발레로서 들으시는 분들이지만 열정만큼은 전문가 못지않다. 저희 수강생 중 어렸을 적 발레를 잠시 하셨다가 30대 후반에 다시 저희 아카데미에서 수업을 들으시면서 성인발레 그랑프리를 수상하신 분도 계신다. 단순한 취미를 넘어서서 또 다른 특기로 키울 수 있는 분야가 바로 발레이다.

발레가 대중적으로 새롭게 붐을 일으키고 있는 원인과 발레의 매력은 무엇인가.

- 발레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하면 테크닉을 완성했을 때의 성취감이다. 매일 발레를 한다고 해서 실력이 눈에 보이게 늘지 않는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내가 원하는 성장을 이뤄냈을 때의 만족감은 매우 크다.

또 일상에서 쉽게 시도할 수 없는 발레 공연을 끝내고 나면 스스로 느끼는 성취감, 만족감 또한 크다. 사실 전공자의 경우 공연 한편을 위해 2, 3개월 간 매일 연습을 한다. 힘든 순간도 많지만 공연이 끝나고 나면 관객들의 박수에 힘을 얻는다. 전공자가 아니더라도 저희 아카데미에서는 함께 공연을 준비하고 무대를 경험하면서 내가 경험해 보지 못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사진 - 국립발레단 시절 공연 모습

발레의 또 다른 매력은 클래식 음악이라 할 수 있다. 저희 아카데미에서는 매 시즌마다 그에 맞는 배경 음악을 선정한다. 클래식 음악이 주는 편안함과 즐거움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크다. 저희 수강생 중에서는 이 공간이 삶의 오아시스와 같다는 말씀을 하시는 분이 계신다.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온전히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것이 발레가 대중적으로 새롭게 사랑받는 이유일 것이다.

수많은 무대를 경험하고 박수갈채를 받아온 전효정 원장은 이제 자신이 느꼈던 행복감과 즐거움을 많은 이들과 나누고자 한다. 이미 분당 판교지역에서 이름 난 발레학원으로 자리잡은 ‘예종플리에 발레아카데미’는 미래의 발레리나를 꿈꾸는 아이들과 삶의 즐거움을 찾고자 하는 성인들에게 클래식발레 교육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정차원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