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1 토 22:33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지방
안양시, ‘난임부부 통합지원사업’ 추진

[G밸리 홍종표 기자] 안양시가 최근 높아지는 결혼 연령과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난임을 겪고 있는 부부를 대상으로 ‘난임부부 통합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안양시는 2016년부터 안양시 한의사회와 MOU를 맺고 한방난임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2년 간 55명이 참가해 14명이 임신에 성공했으며, 올해도 참가자 45명이 3월부터 치료를 받는다.

4박 5일 숙박프로그램으로 친환경 의식주, 자연요법, 명상, 요가 등 체험요법을 통해 난임의 환경적 요인을 제거할 수 있는 임신·태훈·자연건강캠프에는 시가 합숙 생활비와 교육비 등 전액을 지원하고, 영구피임(정관시술) 복원을 위한 시술비도 지원해 주고 있다.

또한, 난임부부 자조모임을 운영하여 전문가를 통한 심리지원과 참가자 간 공감과 정보교류의 장을 조성한다. 난임부부 자조모임은 10월까지 매달 둘째 주 토요일 만안구보건소에서 진행되며, 상담전문가가 상담실을 운영한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난임부부 통합지원사업을 통해 예비부모의 몸과 마음의 준비로 건강한 출산과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종표 기자  hjp9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종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