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3 목 18:00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논란' 국거박, "결자해지 가능할까?…'잘 맞았다' 위험천만 상황에 도넘었던 반응" 사연의 내막은
(사진= 국거박/온라인 커뮤니티)

[G밸리 김선혜 기자] '국거박'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있다.

11일 국거박이 화제의 중심에 선 가운데, 국거박의 과거 일화가 재조명된 것.

국거박은 '국민거품 박병호의 줄임말로 다수의 야구팬들에게 널리 알려져있다.

국거박은 지난 2016년 5월 7일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가 위험천만한 아찔한 상황에 처했음에도 불구하고 도넘은 악플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당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게임에서 머리쪽으로 날아온 96마일의 위험한 공에 박병호가 맞자, 국거박은 댓글로 '잘 맞았다'라는 댓글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호가 그대로 머리를 맞았다면 생명이 위험할 정도로 위험한 공이었기 때문.

헬멧이 등장한 이후로 투구에 맞아 사망한 야구선수는 없지만, 뇌진탕이나 두개골 함몰 등의 부상을 불러올 수는 상황이었다.

누리꾼들은 국거박이 당시 보였던 도넘은 악플에 성토의 목소리를 보내기도 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국거박에게 다양한 반응을 드러내고 있다.

김선혜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