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3 목 18:00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핫이슈' 빅뱅 꽃길, 과거 대성이 천명훈에게 안긴 양수리 흑역사? "심신이 어려웠던 시절 한 마디에 상처"
(사진= 방송 캡쳐)

[G밸리 김선혜 기자] 빅뱅 꽃길이 이목을 끌면서 빅뱅 멤버 대성과 천명훈의 일화가 눈길을 끌고있다.

13일 빅뱅 꽃길이 세간의 이목을 한 데 모으면서, 빅뱅 꽃길과 함께 대성과 NRG 천명훈의 사연이 회자된 것.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천명훈이 힘들었던 시기 빅뱅 대성의 말에 상처를 입었던 사연을 알린 바 있다.

이날 천명훈은 "예능에서 전성기를 잠깐이나마 느꼈을 때, 예능인으로 영원히 승승장구 할 줄 알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다 어느 날부터인가 스케줄이 점점 사라지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예능프로그램을 보지 않았다고 털어놓은 천명훈은 공익근무 중인 양수리에서 퇴근뒤 "우연히 '라디오스타'에 나온 대성의 모습을 보았다. 대성이 방송에서 '천명훈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솔직히 안웃긴다'라고 하더라"라는 말을 들었다고 발언했다.

이어서 그는 "당시는 내가 너무 힘들고 심신이 미약했던 상황이었다. 옛날 같으면 웃고 말았을 일인데 그때는 마음에 상처가 되더라. 그 자리에서 '나중에 보자'라고 분노하며 삼겹살에 소주를 세 병이나 마셨다"면서 일명 '양수리 흑역사'를 회상했다.

그랬던 천명훈의 마음이 바뀌게 된 것은 바로 소집해제 이후. 천명훈은 "활동 재개 후 다시 적응하기 어려웠던 상황이 오자 그냥 갑자기 생각이 났다. 대성이 내 이름을 꺼내준 자체가 나를 살려줬던 거였다는 것을"이라고 털어놓으며 대성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누리꾼들은 빅뱅 멤버들에게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주기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김선혜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