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19 화 18:16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던말릭, "'남자 사냥'으로 #me too 변질돼서는 안돼…부적절한 행동이나 불륜 대신 권력형 갑질 폭력 고쳐나가야"
(사진= 던말릭 SNS)

래퍼 던말릭의 구설수가 대중들의 눈길을 끌고있다.

13일 던말릭과 관련된 구설수가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면서, 던말릭를 향한 대중들의 시선이 조명된 것.

사회문화평론가 지승재는 "미투 운동이 확산돼는 가운데 미투 운동과 무관한 사건이 등장하고 있다"며 "미투 운동은 권력을 쥐고있는 이가 위계를 이용해 상대적 약자를 성적으로 추행하거나 폭행하는 '권력형 갑질 폭력' 행위를 고발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력 위계에 의한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당한 것이 아니라, 단지 누군가를 망신주려는 듯 부적절한 행동이나 과거 불륜을 밝히는 것은 미투 운동과는 다르다"라며 "당사자 간의 문제를 미투 운동을 이용해 호도하는 것은 차후 권력 위계에 의해 피해를 받은 피해자가 제대로 구제 받지 못하는 결과를 불러 올 수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최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권력형 갑질 폭력이 공론화에 대한 질문에 "정부가 차근차근 변화를 모색한다는 점은 꼭 알아주시면 좋겠습니다. 국민의 관심이 큰 힘이 될 것입니다'라며 국민의 지지를 부탁한다"고 말해 눈길을 끈 바 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래퍼 던말릭의 구설수가 명확하게 밝혀지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김선혜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