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5:15
상단여백
HOME 행사 전시·박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관 귀국보고전 ‘카운터밸런스’ 개최
사진 - 이완, '더 밝은 내일을 위하여'

[G밸리 홍종표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제57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귀국보고전 ‘카운터밸런스’전을 오는 3월 20일부터 5월 20일까지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카운터밸런스는 미술계 최고 권위 행사 중 하나인 베니스비엔날레에서 지난해 한국관이 선보였던 전시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커미셔너를 맡고 이대형 아트디렉터가 예술감독으로 전시를 총괄했으며 코디최, 이완 작가가 한국관을 대표해 전시를 선보였다.

뉴욕 타임스, CNN, 아틀란틱, 로이터, 텔레그래프, 가디안 등 해외 매체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한국관 역대 최다인 40만2435명의 관객수를 개록했다.

이번 전시에서 코디최는 ‘베니체안 랩소디’, ‘생각하는 사람’, ‘코디의 전설과 프로이트의 똥통’ 등 10점의 작품을 선보이며 이완은 ‘고유시 Proper Time’과 ‘Mr. K 그리고 한국사 수집’등 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대형 예술감독은 “소수의 의견을 경청하지 못하는 다수, 약소국의 이민자를 포용하지 못하는 강대국의 신고립주의 등 작은 것과 큰 것사이의 함수관계에서 인간에 대한 배려가 빠진 21세기의 폭력성을 역설적으로 지적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시에서는 대중과 작가의 이야기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전시기간 중 2회의 ‘작가와의 대화’와 1회의 ‘큐레이터와의 대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는 무료로 진행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무한다.

홍종표 기자  hjp9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종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