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9 목 22:30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지방
이필운 안양시장 “최대호, 정치쇼 중단해라”
사진 - 이필운 안양시장

[G밸리뉴스 오석균 기자] 이필운 안양시장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안양시장 예비후보는 60만 안양시민을 우롱하는 구태적인 정치쇼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최 예비후보는 지난 12일 “2014년 6.4 지방선거 과정에 있던 흑색선전에 관한 소송을 취하한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서울고등법원이 2017년 12월21일 피고(이필운)는 ‘강제조정결정’을 통해 원고(최대호)에게 ‘명예와 도덕성에 상처를 입힌 행위에 대해 유감과 위로의 뜻을 표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지난 4년간 끈질긴 고소와 소송으로 안양시민의 명예를 실추시킨 장본인이 판결을 눈앞에 두고 뜬금없이 소를 취하하는 저의가 무엇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또 강제조정결정이 법적 효력이 없음을 주장하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을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최 후보가 소송을 취하한 것에 대해서는 “과거 소송에서와 같이 또 다시 패소할 경우 지방선거에 불리하게 작용될 것으로 우려해 안양시의 화합과 발전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으로 안양시민을 우롱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왜곡된 허위사실을 각종 SNS를 통해 유포한 행위와 소위 출판기념회를 통해 명예훼손을 한 사례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끝으로 “이번 항소심의 선고가 조만간 있을 것”이라며 “최종 판결 후에 누가 안양시의 발전을 저해하고 안양시민의 명예를 실추시킨 장본인인지 낱낱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석균 기자  demol@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석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