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7:43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영화
'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유비, 母이자 대선배도 주저한 '이것'...왜?
사진=tvN 시를 잊은 그대

[G밸리뉴스 지선우 기자] '시를 잊은 그대에게 '가 매회 화제 속 '시를 잊은 그대'에 출연 중인 이유비를 언급한 어머니이자 중견 배우인 견미리의 발언이 재조명됐다.

견미리는 과거 방송된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인터뷰를 응했다.

이날 방송에서 견미리는 연기자로 활약하고 있는 이유비와 연기자로 데뷔한 이다인 등 두 딸과 함께 연기하고 싶지 않냐는 질문에 “함께 하고 싶지만, 딸들과의 연기에 누가 될까봐…”라며 “연기 인생 마지막 쯤에 한 작품 정도 같이 하면 좋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유비가 출연 중인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병원 드라마의 주인공은 모두 의사라는 공식화된 틀을 깨고,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그리고 실습생 등 '코메디컬 스태프(Comedical staff):의사 외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종사자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본격 코믹 감성극.

지선우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