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9 금 12:35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핫이슈' 지드래곤, 대마초 흡연 이유? "시가 정도로 생각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G밸리뉴스 지선우 기자] 지드래곤이 발목 수술을 위해 입원해 화제인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2년 SBS 한 연예프로그램에 출연한 지드래곤은 대마초 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이날 지드래곤은 "경찰에서 심문을 받았을 때 난 당당하게 응했다. 그런데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일본에서 콘서트가 있었는데 뒤풀이 자리에 많은 사람이 모였다"면서 "그곳에서 모르는 분에게 담배를 받아서 피운 게 화근이 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MC 이경규는 "대마초와 담배는 맛이 다르지 않냐"고 물었고, 지드래곤은 "술에 많이 취해 잘 몰랐다. 독한 담배나 시가 정도로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 2011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당시 검찰은 그에게 기소 유예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지선우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