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8 수 12:31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지방
안양박물관, ‘영화도시 안양 이야기’ 개최
안양박물관이 ‘영화도시 안양 이야기’를 개최한다.

[G밸리뉴스 홍종표 기자] 안양박물관이 2018 기획전시 ‘영화도시 안양 이야기’를 개최한다.

안양은 1957년 동양 최대 규모의 영화촬영소가 건립되면서 한국영화제작의 산실로 주목받아 왔다. 당시 최신 기자재와 대규모 설비를 갖췄던 안양촬영소는 한국영화계가 질적, 양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됐다.

전시에서는 안양촬영소와 이를 기반으로 작업했던 영화사 신필림, 감독 신상옥, 배우 최은희의 이야기를 통해 안양의 영화사를 조망한다.

시민 소장가의 참여로 2006년부터 안양에서 여생을 보낸 배우 황정순의 자료를 공개해 안양의 영화 문화를 한 층 더 풍부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신상옥감독기념사업회와 배우 황정순 유족의 자료 협조를 통해 활동자료, 카메라, 조명기 등 영화관련 유물 200여점이 전시된다.

또한, 안양의 극장과 영화교육 관련 자료를 전시해 안양의 영화사를 종합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며 전시연계 프로그램인 ‘Cine Wave in ANYANG’을 통해 영화사 신필림과 배우 황정순의 대표작 16편과 안양국제청소년영화제 수상작 12편을 함께 상영한다.

안양박물관 관계자는 “신필림과 황정순 배우의 대표작을 상영함과 동시에 현재 진행중인 안양국제청소년영화제 수상작을 함께 상영하면서 과거를 지나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영화도시 안양의 면모를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홍종표 기자  hjp92@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종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