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9 수 11:09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방탄소년단, 미국 경제지도 인정한 그들의 가치 "단순한 인기 아냐"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G밸리뉴스 지선우 기자]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인기를 입증하는 외신 기사가 새삼 화제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지난 9일(미국 현지시간) “한국 그룹 방탄소년단,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실물 앨범 중 하나를 보유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포브스는 “닐슨 뮤직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리포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는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실물 앨범 9위에 올랐으며 한국어는 물론 외국어 앨범으로는 유일한 기록”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앨범은 지리적, 언어적, 문화적 장벽을 넘어 2018년 가장 인기 있는 보이밴드로 자리매김한 방탄소년단의 기록적인 계보를 이어간다”며 “빌보드 앨범 차트에 이름을 올린 일곱 번째 앨범으로, 마침내 빌보드 200 차트 1위에 등극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여러 성공 요인이 있겠지만 헌신적인 팬클럽 아미의 힘이 주된 원천이며, 방탄소년단의 앨범 판매와 인지도 상승에 기여해 소셜 미디어의 영향력을 촉진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방탄소년단은 오는 9월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투어가 예정되어 있고 미국과 캐나다 내 다양한 도시에서 13개 공연을 펼친다”며 “콘서트 티켓은 올 여름 가장 수요가 많은 티켓 중 하나로, 2차 티켓 구매 시장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선우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