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5 수 22:46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방송연예
'보이스2', 더 강력해진 악의 무리들과 돌아온 골든타임팀 "경찰도 살해되는 충격적인 스토리"
(사진=방송화면 캡쳐)

[G밸리뉴스 지선우 기자] 전 시즌을 압도하는 충격적인 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돌아온 '보이스2'가 화제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는 명불허전이었다. '보이스'는 남다른 청력을 바탕으로 사건을 추적해가는 112 신고센터 팀장 강권주(이하나 분)와 어떤 범죄자든 때려잡는 형사 무진혁(장혁 분)의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첫 방송부터 '보이스2'는 충격적이었다. 역대 어떤 시리즈에서도 본 적없는 최악의 살인마가 등장했고, 피해자는 힘없는 평범한 시민들 뿐만아니라 범죄자들과 싸우는 경찰관들도 예외가 아니라는 점에서 더욱 충격으로 다가왔다.

강권주 팀장은 자신의 실수로 골든타임팀의 팀장인 장경혁(이해영 분)이 시민들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죽음을 맞았다고 자책했다. 하지만 도강우(이진욱 분)는 3년전 끔찍한 사건의 범인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목소리를 통해 범인이나 피해자의 심리상태를 헤아려 수사를 진행하는 강권주와 달리 도강우는 타인의 마음은 안중에도 없는 오직 자신의 복수심만 불태우는 인물이다. 두 사람의 갈등은 '보이스2'를 보는 또다른 흥미를 자아낼 전망이다.

김경민 문화칼럼니스트는 "'보이스2'는 OCN의 인기시리즈인 '신의퀴즈' '나쁜녀석들'의 뒤를 잇는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전 시즌보다 더 강하고 압도적인 스토리와 캐릭터로 무장한만큼 시청자들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고 논평했다.
 

지선우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