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1 일 11:54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현대로템, 독일 이노트란스 2018 참가
현대로템이 독일 이노트란스 2018에 참가한다.

[G밸리뉴스 박혜빈 기자] 현대로템이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독일에서 열린 세계 최대 철도박람회 ‘이노트란스 2018(InnoTrans 2018)’에 참가한다.

이노트란스 박람회는 철도차량 및 철도 관련 기술과 제품 등을 전시하는 세계 최대의 철도박람회로서 1996년부터 개최돼 올해 12회째다.

올해 박람회에는 전세계 61개국에서 약 3000여개의 업체들이 참가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04년부터 이노트란스 박람회에 참가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서 유럽, 아시아, 미주 철도기관 고위 인사들과의 면담을 통해 향후 발주 예정 사업들의 동향을 파악하고 수주 상담을 진행한다.

독일 철도차량 동력시스템 업체 호이트(Voith), 프랑스 철도차량 부품 업체 페이블리 트랜스포트(Faiveley Transport) 등 글로벌 협력사 관계자들을 만나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해외사업 공략을 위해 전시관 내에 트램, 고속철, 무인운전차량 홍보부스를 각각 마련해 차량별 수주 실적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고속철 홍보구역에는 △KTX-산천 △HEMU-430X 오는 2021년 국내 상용화 예정인 320km/h급 동력분산식 고속철 △EMU-고속차량 등 3가지 고속철 모형도 전시된다.

기술력 홍보부스에서는 급곡선 주행장치를 소개한다. 급속선 주행장치는 기존 곡선 반경 25m 이상에서만 주행 가능했던 것을 15m까지 줄여 복잡한 도심에서의 트램 노선 구축에 유리하다. 또한 차륜과 선로가 맞닿는 압력을 기존 대비 30% 이상 줄여 소음 감소 및 유지보수 비용 감소 효과도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2004년 첫 참가 이래 꾸준히 이노트란스에 참가하며 글로벌 철도 종합 기업으로서의 경쟁력을 알려왔다”며 “세계시장에 수주 실적과 기술 경쟁력을 적극 홍보해 해외 수주 확대의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빈 기자  phbi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