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22 금 17:35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중앙
행안부, 공무원 정원 조정 재배치 제도 효율화 달성

[G밸리뉴스 박혜빈 기자] 행정안전부가 효율적인 인력운영과 공무원 증원 최소화를 위해 인력재배치 제도 추진결과 각 부처별로 인력 효율화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인력 재배치는 행정여건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 부처 정원의 5%를 감축해 5년간 신규수요와 현장서비스 분야에 재배치하려는 제도다.

올해에는 범정부적으로 46개 기관 2400여명을 재배치할 계획을 수립해 지난 9월까지 당초계획을 상회하는 3181명을 재배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재배치 성과는 경찰 분야에서 치안수요·업무량 등을 감안해 경찰서·파출소 간 인력을 재배치하고 현장부서로 인력을 배치하는 등 878명의 재배치 성과를 나타냈다.

또한 공립학교 교원은 각 시·도별 학생 수 비중 변동 등을 고려해 초·중등 교원 정원을 616명으로 재배치됐다.

해양경찰인력도 출입항 실적과 해양사고 건수, 관할면적 등을 고려해 파출소 인력 등 129명을 재배치했다.

행안부는 재배치뿐만 아니라 빅데이터를 활용한 행정수요의 과학적 분석을 통해 인력 효율화 노력도 병행했다.

행안부 김일재 정부혁신조직실장은 “행안부는 공무원 충원에 앞서 각 부처에 재배치와 효율화 노력을 통해 우선 수요를 충당하도록 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인력 재배치와 효율화 가능성이 있는지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혜빈 기자  phbi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