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상가 전시공간d/p, ‘2019 전시 기획지원 프로그램’ 공모 진행
상태바
낙원상가 전시공간d/p, ‘2019 전시 기획지원 프로그램’ 공모 진행
  • 홍종표 기자
  • 승인 2018.11.2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원악기상가가 ‘2019 전시 기획지원 프로그램’ 공모를 진행한다.

[G밸리뉴스 홍종표 기자]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가 오는 12월 14일까지 ‘2019 전시 기획지원 프로그램’ 공모를 진행한다.

전시공간 d/p는 다양한 개인이 모이는 ‘우리들의 낙원’으로 거듭나기 위해 연 2회 신진 기획자와 아티스트를 발굴해 전시 기획을 위한 공간과 지원금을 제공하는 ‘전시 기획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지난 5월엔 임나래 큐레이터가 선정돼 설치 작가 두이의 개인전 ‘Becoming a Chair’를 기획한 바 있다. 영상, 글 등을 활용한 스토리텔링 형식의 전시를 선보인 바 있다. 현재는 두 번째 기획자로 선정된 박수지 큐레이터가 기획한 정은영 작가의 여성국극 프로젝트 ‘어리석다 할 것인가 사내답다 할 것인가’ 전시가 진행 중이다.

‘2019 d/p 기획지원 프로그램’은 2명의 기획자를 선정하며, 내년 3월과 8월에 각각 전시를 기획하게 된다. 약 132㎡의 전시공간과 비용 2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자격은 최근 3년 간 전시기획 경험이 1회 이상이면 응모 가능하며, 구글폼 또는 전시 기획서를 작성해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정보는 d/p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접수는 12월 14일까지로 1차 서류심사 후 2차 인터뷰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최종 선정된 기획자는 12월 24일에 발표된다.

낙원상가 관계자는 “역량 있는 기획자들이 참신한 감각으로 전시를 기획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낙원악기상가는 앞으로도 악기와 음악, 전시와 나눔이 있는 따뜻한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