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서해안 고속도로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 조기 개통
상태바
국토부, 서해안 고속도로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 조기 개통
  • 박혜빈 기자
  • 승인 2018.11.2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박혜빈 기자] 국토부(장관 김현미)가 내년 말 개통 예정이었던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서평택 간 확장공사 10.3km 중 상습 지정체 지역인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에 예산과 인력, 장비를 집중 투입해 오는 27일 조기 확장 개통한다. 

잔여구간(3.8km)은 예정대로 내년 12월 개통되며 이번 개통으로 평균 통행속도는 23km/h(66→89km/h) 빨라져 연간 약 100억원의 물류비용이 절감되고 서평택 인근 평택항과 포승공단의 물동량 처리가 원활해진다. 

아울러 주행 쾌적성 향상을 위해 최신 장비를 도입해 포장 시공했으며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경관 디자인한 방음벽을 설치하는 등 고속도로 인근 주민들의 생활환경도 개선했다.  

국토부 이용욱 도로정책과장은 “일부 구간이 조기 개통되는 만큼 운전자들은 나머지 확장공사 구간에서는 계속 안전운전 해주실 것”이라며 “내년 12월 전체 구간이 확장 개통돼 서해안고속도로를 더욱 빠르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대로 차질 없이 안전하게 공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