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8 토 23:00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TNU미리내수학영어학원 김명길 원장, “학생 중심의 교육과정이 중요하다”

[G밸리뉴스 정차원 기자] 대입 준비는 모든 학생들에게 그렇듯이 어렵고 힘든 여정이다. 때문에 성공적으로 원하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과정 중심의 교육과 학생 개별맞춤식 학습법이 중요하다. 최근 들어 이러한 부분을 중요하게 인식, 학생마다 다른 진도, 레벨, 이해력을 고려해 그에 맞는 교육방식을 적용하는 교육기관들이 늘고 있다. 앞으로 티칭보다는 코칭 위주의 교육이 강조되는 만큼 학생들의 눈높이에서 생각하려는 교육기관들의 노력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러한 가운데 천안시 월봉초, 쌍용초, 서당초 등이 밀집한 쌍용동 TNU미리내수학영어학원은 과정 중심의 교육을 진행 중이다. 이곳은 학생들이 중심이 되는 교육을 지향하며 주도적인 학습이 이뤄지는 환경을 조성 중이다. 때문에 현재 TNU미리내수학영어학원의 학생들은 자신에게 맞는 공부법을 찾아 주도적인 학습을 이어간다고 한다. 천안시 쌍용동에 위치한 본원에서 김명길 원장과 보다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사진 - 수업 중인 김명길 원장

급변하는 입시정책 속에서 학생들이 가져야 할 태도는 무엇인가.
- 입시정책이 계속해서 변하면 선택의 폭이 다양해졌다. 그로 인해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혼란을 겪는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입시정책이 변한다고 할지라도 학생들의 공부 방식은 변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따라서 학생들은 기본 실력을 갖추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 기본실력만 탄탄하게 갖춰놔도 선택의 폭은 훨씬 넓고 다양해진다. 또한 기본적인 개념만 제대로 익혀놔도 추후 심화과정으로 접어들 때 이해하기가 수월해진다.

그럼에도 학생들은 이러한 사실을 간과한다. 이는 평준화정책으로 인해 획일화된 수업이 진행되면서 학습에 대한 흥미를 잃었기 때문이다. 이에 TNU미리내수학영어학원은 기본에 충실한 수업을 진행한다. 학생들이 탄탄한 기본을 토대로 계속해서 흥미를 유지하며 학습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말이다.

사진 - 월봉초, 쌍용초, 서당초 학생들

TNU미리내수학영어학원은 과정 중심의 교육이 이뤄진다고 들었다.
- 어느 순간부터 성적이나 점수에만 집착하는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교육 시스템은 학생들로 하여금 과정보다는 결과가 중요하다는 생각이 박히게 했다. 결국 공부는 혼자 하는 것이며, 자신에게 맞는 학습법은 학습 과정 속에서 찾을 수 있다. 그러니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

자신이 설정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를 깨닫는 경험은 대단히 중요하다. 이러한 경험은 교육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다. 학생들이 주체적인 인생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다. 때문에 저희는 학생들이 자신에게 맞는 학습법을 스스로 찾을 수 있도록 지도한다. 아울러 주도적인 학습이 이뤄지는 환경을 조성 중이다.

사진 - 월봉초, 쌍용초, 서당초 학생들

더불어 학생들이 중심이 되는 교육을 지향한다고.
- 지금의 교육은 배움은 많으나, 익히는 시간이 부족하다. 이것이 주입식과 암기식으로 이뤄지는 교육의 한계다. 어떤 것이든지 자기 것으로 만드는 과정이 필요하다. 때문에 저희 학원은 티칭이 아닌 코칭 개념의 교육을 진행한다. 무조건적으로 지식을 전달하는 것이 아닌 학생들이 스스로 익힐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기다려주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학업 외적인 부분도 케어한다. 

이처럼 TNU미리내수학영어학원은 학생들이 중심이 되는 교육을 지향한다. 학생마다 다른 레벨, 습득력, 이해력에 따라 그에 맞는 교육방식을 적용한다. 더불어 학생들 눈높이에서 생각하며 마음을 읽는다. 이러한 노력으로 인해 현재 학생들은 주도적인 학습을 이어나가 성적과 실력을 향상시키고 있다.

김명길 원장은 항상 학생들과 소통하는 부분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이는 모든 학생들에게 필요한 부분을 제공할 수 있는 교육을 위해서다. 아울러 획일화되지 않은 커리큘럼을 위한 연구가 계속해서 이뤄진다고 한다. 나에게 진짜 필요하고 중요한 교육을 제공받고 싶다면, 천안시 쌍용동 TNU미리내수학영어학원을 주목해보자.

정차원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