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6:51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내면을 넘어 신체의 치유까지! 분당 정자동 아이엠요가 이서현 원장

[G밸리뉴스 정차원 기자] 인도에서 처음 시작된 요가(yoga)는 ‘결합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범어 'yuj'에서 파생된 호흡과 명상, 스트레칭 등이 결합된 심신 수행법이다. 고대의 바라문교나 불교에서도 자기성화의 방법으로 실천할 만큼 참된 자아를 찾는 실행법인 요가는 현대에 이르러선 여성들이 다이어트나 체형변화를 위해 하는 운동으로 인식됐다. 하지만 테라피라는 요소가 대두되면서 오늘날의 요가는 남녀불문하고 몸과 마음의 건강과 안녕을 위한 수행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 위치한 아이엠요가는 국내 유일의 요가클리닉으로 인도 전통요가테라피를 현대인에 맞는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전달 중이다. 요가는 내면의 힘을 기르고 일상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수행이라고 말하며 다양한 요가테라피 프로그램을 진행 중인 아이엠요가의 이서현 원장과 보다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자.

사진 - 분당 정자동 아이엠요가 이서현 원장

아이엠요가는 국내 유일의 요가 클리닉이라고 들었다.
- 6살 때부터 한국무용을 전공했다. 그러던 중, 한국무용에서 중요한 호흡을 위해 요가를 추천 받아 처음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몸의 사용법과 표현법을 익히는 요가에 매료되어 6년 이상 강사생활을 해왔다. 보다 심도 있게 배우고자 1년간 인도에서 요가를 연구하기도 했다. 이후 1:1 개인지도를 하다가 회원들이 늘어나게 되면서 현재 이 곳 분당 정자동에서 아이엠요가를 시작했다.

우리나라에서 요가는 주로 여성들이 다이어트나 체형변화를 위해 하는 운동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하지만 본토인 인도에선 요가 닥터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실제로 환자들이 자신의 질병을 치유하고자 요가를 배운다. 이에 아이엠요가는 치유에 초점을 맞춰 인도 전통 요가테라피를 현대인에 맞게 특화해 진행하고 있다.

각종 요가 및 요가테라피를 진행한다

요가는 내면의 힘을 기르고 일상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수행이라던데.
- 요가는 우리가 아는 일반적인 운동과는 다른 개념이다. 여타 운동들은 목적 달성을 위해 에너지를 몽땅 소모한다. 하지만 요가는 반대로 에너지를 얻어 일상생활을 편안하게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뿐만 아니라 무한한 몸의 가능성을 믿으며, 스스로 내면의 힘을 기르도록 이끈다.

실제로 많은 회원들이 아이엠요가를 통해 질병을 치유하고 일상의 활력을 얻었다. 통증이 심해 앉아서 잠을 잤던 회원 분은 요가를 통해 누워서 잠을 잘 수 있게 됐다. 우울증으로 인해 약을 먹었던 회원 분도 자연적으로 약을 끊고 자신의 삶을 되찾았다. 물론 요가가 만병통치는 아니다. 하지만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통해 자연적인 재생, 회복력을 키우는 수행인 것은 분명하다.

사진 - 분당 정자동 요가원 모습

회원들의 각기 다른 니즈에 맞는 다양한 요가테라피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 아이엠요가의 모든 클래스와 1:1 VIP 개인지도 및 소그룹 레슨은 요가테라피를 기반으로 진행된다. 근골격테라피(재활 테라피)는 잘못된 생활습관이나 자세 등으로 인해 얻을 수 있는 디스크, 오십견, 측만, 골반불균형, 관절염 등을 치유하는 효과적이다. 또한 미즈타레피는 20대부터 70대에 이르는 여성들의 심신건강과 자궁관련 질환의 예방과 치유에 많은 도움이 된다.

SP테라피는 다양한 질병의 원인이 되는 스트레스를 극복할 수 있는 힘을 키우는 프로그램으로 불안장애, 공황장애, 우울증, 수면장애 등을 치유하는데 탁월하다. 그 이외에도 맨즈 테라피, 키즈 테라피, 실버 테라피, 임산부 테라피, 아유로베다&디톡스 프로그램 등을 진행 중이다.

아이엠요가는 회원들의 몸과 마음 상태 모두를 세심하게 파악한 개인 차트를 토대로 수업을 진행한다. 또한 매일 회원들의 컨디션 또한 체크해 수업에 적용한다. 그 결과 현재 이서현 원장의 개인회원만 70명이 넘고 전체회원들은 100명에 육박할 정도로 빠르게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한다.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치유하고 내면의 힘을 기르고 싶은가? 그렇다면, 아이엠요가를 방문해보는 것이 어떨까.

정차원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