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8 목 16:58
상단여백
HOME 행사 전시·박람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앙굴렘만화축제 한국 2작품 노미네이트
앙굴렘만화축제에서 한국 2작품이 노미네이트됐다.

[G밸리뉴스 박혜빈 기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만화계의 칸 영화제로 불리는 프랑스 앙굴렘만국제만화축제에서 한국 만화 두 작품이 수상 후보로 올랐으며, 이와 연계해 축제 기간 한국만화·웹툰홍보관(이하 홍보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46회 앙굴렘국제만화축제 공식경쟁 수상 후보로 오른 작품은 송아람 작가의 ‘두 여자 이야기’와 박윤선 작가의 ‘홍길동의 모험’으로, 각각 일반경쟁과 어린이만화 부문 후보로 노미네이트됐다.

앙굴렘국제만화축제의 황금야수상 공식경쟁 부문은 1976년부터 수여한 최고 권위의 시상으로 2018년 프랑스어로 정식 출간된 만화 4500여 종 가운데 단 45편만이 수상 후보로 엄선돼 노미네이트 그 자체가 큰 영예로 평가받는다.

진흥원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프랑스 앙굴렘시 망가시티에서 ‘만화와 웹툰의 세계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Bienvenu au monde de Manhwa et Webtoon)’를 주제로 홍보관을 운영한다.

홍보관은 최근 프랑스에서 출판된 한국만화의 예술성과 독창성을 알리기 위한 △출판만화존 △웹툰존 △개별 홍보존으로 구성된다.

진흥원은 홍보관 운영과 함께 작가 사인회 및 토크쇼, 드로잉쇼 등 작가와 연계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특히 오는 25일에는 한국 가부장 사회에서의 결혼 생활이라는 유사한 주제를 다룬 두 작품 ‘두 여자 이야기’의 송아람 작가와 ‘며느라기’의 수신지 작가의 특별한 토크쇼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김동화 이사장은 “한국 만화가 두 작품이나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만화축제의 경쟁 부분 후보에 오른 것에 만화인으로서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번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서 홍보관 운영을 통해 우수한 한국 만화와 웹툰이 세계적으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혜빈 기자  phbi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