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국가유공자 명패달기 운동 전개
상태바
안양시, 국가유공자 명패달기 운동 전개
  • 홍종표 기자
  • 승인 2019.02.2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안양시 애국지사 위문

[G밸리뉴스 홍종표 기자] 안양시가 국가유공자 명패달기 운동을 전개하고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 20일 애국지사인 김국주 옹을 찾아 독립을 위해 헌신한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방문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진행되고 있는 생존애국지사 자택 명패달기운동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경기남부보훈지청장·광복회안양시지회장과 같이 김국주 옹 자택을 방문한 최 시장은 독립유공자가 사는 집임을 상징하는 명패를 함께 부착하고, 나라위해 기꺼이 헌신한 국가유공자가 예우 받는 사회가 돼야 한다며 김 옹 내외와 환담을 나눴다.

95세의 고령인 김국주 옹은 1924년 함경남도 원산에서 태어났다. 광복군 소속으로 있으면서 일제 강점기 막바지였던 1944년 중국 서주(徐州)지역에서 공작을 전개했다. 1945년에는 안휘성(安徽省) 하류(河溜)지구 연락챔임자로 임명돼 지하거점 확보를 위해 활동했으며, 상해지구 공작활동에도 참여하는 등 광복군 활동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김국주 옹은 이와 같은 공로로 1977년 건국포장을 수상했다.

안양시는 오는 2021년까지 3개년 사업으로 국가유공자 자택 명패달기 운동을 전개하게 되며, 특히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주년인 올해 이를 기리는 다양한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안양에는 5746명의 국가유공자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