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22 금 17:35
상단여백
HOME 정부·지자체 지방
군포시 대야동, 지역 기업 지원으로 독거노인·장애인 가정 생활환경 개선
사진 - 군포시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군포시(시장 한대희) 대야동이 최근 지역 소재 기업 ‘동아ENC’ 양길석 대표의 후원(50만원 상당)을 받아 저소득 독거노인과 장애인 가정 총 20가구를 대상으로 생활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했다.

오래된 주택에 거주하는 가정들을 일일이 방문해 전등을 LED등으로 교체함으로써 에너지 절감 및 전기요금 절약에 도움을 주고, 신체가 불편한 어르신 또는 장애인 가구에 무선 리모컨을 설치해 전등을 손쉽게 켰다 끌 수 있도록 했다.

또 전기 안전 등이 우려되는 가정의 경우 전문가 주관으로 전기안전검사를 시행해 안전사고를 예방했다. 이와 관련 대야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생활환경 개선 사업 대상 가구 선정, 사전 거주환경 조사 등에 협조해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했다.

대야동장은 “동아ENC가 설비와 인력을 모두 지원해주고,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사업 진행에 협조해줘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 에너지를 전파할 수 있었다”며 “민·관이 이번 사례처럼 계속 협력하면 마을이 더 살기 좋아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