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16:48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배움의 즐거움을 깨닫다!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 단은혜 원장.

[G밸리뉴스 하민호 기자]글로벌 시대를 맞이하면서 영어는 이제 반드시 배워야 할 필수 언어로 자리 잡았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의 영어교육은 주입식으로 진행되어 많은 효과를 보진 못했다. 하지만 교육 트렌드가 변하면서 그에 맞는 새로운 영어교육 시스템을 구축되고 있다. 이제 수많은 교육기관은 아이들의 각기 다른 수준과 진도, 이해력에 따른 커리큘럼을 적용중이다. 미래를 살아갈 우리 아이들을 글로벌 인재로 성장시킬 교육이 이뤄지는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강서구 방화동에 위치한 방화동 영어학원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은 체계적이고 탄탄한 커리큘럼을 갖춘 초·중등부 공항동 영어학원이다. 현재 공항동 영어학원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은 아이들 개별맞춤 학습을 요일마다 다르게 진행한다. 더불어 방화동 주니어랩스쿨은 ‘영어 마켓데이’, ‘Voca·Grammer 경시대회’, ‘온라인 화상 영어’ 등도 진행 중이다. 방화동 주니어랩스쿨의 단은혜 원장과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자.

사진 -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 단은혜 원장

체계적이고 탄탄한 커리큘럼을 갖춘 초·중등부 영어전문학원이라고 들었다.
- 교육에 워낙 관심이 많았기에 일찍이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쳐왔다. 그렇게 수업을 진행하며 경험과 실력을 쌓던 중, 아이들에게 보다 체계적이고 탄탄한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해서 이러한 마음으로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을 시작했다.

저희는 초·중등부 영어 전문학원이다.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인 영어의 이해력과 독해력 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커리큘럼을 구성해 수업을 진행한다. 이뤄지는 모든 수업은 원어민 같은 발음과 실력을 갖춘 전문 선생님이 진행한다. 또한 저희 학원은 아이들이 감당하기 버거운 많은 양의 숙제를 내주지 않는다. 아이들이 학원에서 모든 공부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도록 지도한다.

사진 -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

아이들 개별맞춤 학습이 요일마다 다르게 진행된다던데.
- 현재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는 자기주도학습 능률주니어랩 수업을 진행한다. 아이들마다 각기 다른 레벨, 이해력, 진도 등을 고려해 개별맞춤으로 학습이 들어간다. 교재 역시 아이들마다 다르게 적용하며, 선생님과의 1:1 밀착 지도로 그날의 학습을 완벽하게 마무리한다. 부족한 부분 역시 개별 수준에 맞는 코칭으로 채워준다.

매주 목요일은 전체 학년별 특강을 진행한다. 특강에서는 초등부와 중등부 학교내신 수업과 문법 및 듣기 모의고사 평가수업이 이뤄진다. 매주 금요일에는 초급부터 고급까지 단계별로 진행되는 원어민 회화특강이 이뤄진다. 아이들은 개별 수준에 따라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학습한다. 이와 같이 아이들 개별맞춤으로 학습이 이뤄짐에도 불구하고 교육비가 저렴한 편이다. 때문에 아이들뿐만 아니라 학부모님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다.

사진 - 노세희 강사(좌)와 단은혜 원장(우)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만의 특별행사도 이뤄진다고.
- 저희 학원은 어린이날이나 할로윈 등 분기별로 ‘영어 마켓데이’를 진행한다. 아이들은 평소에 모은 포인트를 랩스쿨 달러와 교환하여 영어 마켓데이에 참여한다. 여름방학과 겨울방학 기간 동안에는 능률 본사에서 주관하는 Voca·Grammer 경시대회를 진행한다. 

저희 학원은 현재 온라인 학습실을 마련한 상태다. 온라인 학습실에서는 듣기, 말하기, 쓰기, 읽기 학습이 모두 가능한 체계적인 온라인 학습이 이뤄지는 중이다. 더불어 주1회~5회 개인 스케줄에 맞게 선택해 수업할 수 있는 1:1 화상 영어도 진행한다. 또한 주1회 원어민 수업과 내신 특강도 이뤄지는 중이다.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은 아이들이 억지로 공부하는 교육기관이 아니다. 자신에게 맞는 학습법으로 배움의 즐거움을 깨닫는 공간이다. 때문에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의 아이들이 성취감을 느끼면서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을 기르고 있다고 한다. 나에게 맞는 학습법으로 영어실력을 향상시키고 싶은가? 그렇다면, 한솔방화5주니어랩영어보습학원을 주목해보자.

하민호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