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경기도의장, 의회사무처 직원간 합심 강조
상태바
송한준 경기도의장, 의회사무처 직원간 합심 강조
  • 이아름 기자
  • 승인 2019.03.0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경기도의회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이 한반도 평화시대를 앞두고 의회사무처 직원들이 합심해 경기도의회의 역할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자치분권 시행을 앞두고 의회사무처 직원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송한준 의장은 4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의회사무처 3월 월례조회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돼 안타까움이 크지만, 남북과 북미 간 대화의 장이 쉽게 막을 내리진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에 부는 훈풍이 항구적 평화로 이어지도록 전 직원이 한 마음으로 도민 대의기관의 역할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도의회가 강원도의회 및 인천시의회와 각각 체결한 평화업무협약을 언급하며 “경기도의회는 육상의 통일을 넘어 ‘평화의 뱃길’을 여는 큰 틀을 구상하고 있다”며 “자치분권이 이뤄지면 평택에서 임진각에 이르는 142km의 연안 개발에 대해서도 중앙정부와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송 의장은 “의회는 단지 머물다 가는 곳이라는 인식을 버리고 모든 직원이 함께해야 새 시대에 대비할 수 있다”면서 “경기도의회 전체의 합심이 중요한 만큼 직원들과 열심히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에는 의회사무처 직원 중심의 인사권 독립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인사와 관련해 의회사무처 직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끝으로 “시간이 될 때마다 직원들의 의견을 귀담아 들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경기도의회의 역할과 인사권 독립에 대한 대처방안을 고민하겠다”며 “형식보다는 마음으로 움직이는 의회를 만들어 갈 것”을 제안했다.

한편, 이날 송한준 의장과 의회사무처 직원들은 이날 월례조회에 앞서 의회 현관 앞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만세삼창 등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어 월례조회에서는 독립운동사를 담은 동영상을 시청하며 3·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