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치매안심센터 개소··치매환자 가정 지원 나서
상태바
의왕시, 치매안심센터 개소··치매환자 가정 지원 나서
  • 이은현 기자
  • 승인 2019.03.0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가 5일 보건소 내에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나섰다.

[G밸리뉴스 이은현 기자] 의왕시가 지난 5일 의왕시보건소 로비에서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은 식전행사와 경과보고, 시장 인사말과 내빈 축사, 테이프커팅, 시설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김상돈 의왕시장, 신창현 국회의원, 윤미근 시의회의장 및 시·도의원을 비롯한 내빈과 치매가족,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자리했다.

새롭게 문을 연 의왕시 치매안심센터는 의왕시 보건소 3층에 위치해 있으며 연면적 287㎡(87평) 규모에 쉼터, 검진실, 가족카페, 사무실 등의 시설을 갖췄다.

지난해 11월 말 착공해 약 2개월간 공사를 거쳐 올해 1월말에 준공됐으며, 2월 한 달간 시험 운영을 가진 뒤 이번에 개소하게 됐다.

치매안심센터에서는 △환자등록 및 맞춤형 사례관리 △쉼터운영 △가족카페 운영 △치매선별검사·정밀검진 △치매치료 관리비 지원 △인지강화교실 및 인식개선 홍보 △치매안심환경 조성 등을 운영한다. 치매환자와 그 가족들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을 확대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특히 치매안심센터는‘기억마루’란 별칭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 별칭은 작년에 치매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된 치매정책모임에서 제안된 것으로 치매 어르신의 기억을 지켜주고 가족같이 함께하는 공간이란 의미를 갖고 있다.

김상돈 시장은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들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치매사업의 중요한 허브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치매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어르신들이 치매에 걸려도 안심하고 기댈 수 있는 의왕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