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장, 경기 군포시 (주)유텔서 15차 다파고 실시
상태바
방위사업청장, 경기 군포시 (주)유텔서 15차 다파고 실시
  • 이아름 기자
  • 승인 2019.03.0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군포시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이 8일 경기도 군포시에 소재한 (주)유텔에서 15차 다파고(DAPA-GO)를 실시했다.

다파고는 방산수출 원스톱지원을 위해 청장을 비롯한 방위사업청 주요 직위자가 매주 기업을 직접 찾아 실시하는 수출상담으로, 방위사업청에서는 기업에서 제기한 의견에 대해 검토의견과 제도개선 추진계획을 7일 이내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방문한 (주)유텔은 2000년도에 설립돼 한국군의 항공기, 레이더 및 유도무기 등 각종 무기체계에 탑재되는 통신‧전자장비를 공급하고 있는 방산분야의 강소기업이다. 현재 한국형전투기(KF-X) 개발사업과 무인기 사업의 전술통제장비 분야에 참여하고 있으며, 2016년 UAE에 레이더용 통신부품 수출을 시작으로, 해외 주요 방산업체와 수출 협력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왕정홍 청장은 (주)유텔 김호동 대표이사 등 주요 임직원과 간담회를 실시하면서 수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호동 대표이사는 “기존에 우리 군에서 필요로 하는 사용 목적에 따라 개발한 제품을 수출 대상국 요구 성능에 부합하도록 개조하는 데 많은 기간과 비용이 투입되는데, 중소기업 입장에서 개조에 소요되는 자금 지원이 절실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왕정홍 청장은 “방산분야 중소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용 무기체계 개조개발 지원 예산을 지난해 22억 원에서 올해 200억 원으로 대폭 증액했고, 지원대상 선정에 있어서도 중소·중견기업을 우선 검토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또한 (주)유텔에서는 “방산수출 초기단계 또는 희망하는 중소기업의 수출 유망품목을 선정해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왕정홍 청장은 “방산분야 중소기업의 수출역량 강화와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유망 수출품목 발굴 지원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수출초보기업에는 역량교육, 성장계획서를 제시하는 등 역량강화를 지원하고, 수출유망기업에는 해외 수요자 매칭, 해외 인증획득 지원, 1:1 수출컨설팅 등의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끝으로 왕정홍 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다파고 활동을 통해 수출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업계가 체감할 수 있는 제도개선을 속도감 있게 실행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