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문인협회, 고 김영애 작가 이름으로 장학금 출연
상태바
군포문인협회, 고 김영애 작가 이름으로 장학금 출연
  • 이아름 기자
  • 승인 2019.03.1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왼쪽부터 군포문인협회 오은희 간사, 전현하 회장, 군포사랑작학회 이흥기 이사장, 군포시 한대희 시장(군포시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군포시(시장 한대희)는 12일 고인이 된 김영애 작가로부터 지역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시에 의하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사)한국문인협회 군포지부 회장을 역임하는 등 시인이자 소설가로서 활발한 문학 활동을 하던 고 김영애 작가는 지난해 1월 갑작스레 작고했다.

이와 관련 군포문인협회는 지난 1월 김 작가 1주기 추모식 및 유고집 ‘갓길에서 부르는 노래’ 출간 기념식을 개최했는데, 당시 사업을 위해 지역의 문인 등이 모금에서 사용한 비용을 제외한 금액 200만원을 이번에 군포사랑장학회에 출연한 것이다.

이와 관련 이홍기 군포사랑장학회 이사장은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고인의 노력이 지역 청소년의 재능 계발에 기여하는 것으로 이어져 더 뜻 깊은 장학금”이라며 “소중한 장학금이 꿈을 키우는 학생들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2월 말 기준으로 군포시는 총 2191명의 청소년에게 31억5300만원의 군포사랑장학금을 지원한 바 있다.

장학기금 조성 금액은 시 출연금과 이번 같은 후원금을 합해 현재까지 총 123억7200만원에 달하며, 이를 활용한 다양한 장학사업 정보는 군포사랑장학회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사무국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